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주인이 다시 데리러 올 거라 ‘굳게 믿은’ 강아지는 끝까지 입양을 거부했다

등록일 2021년06월03일 17시2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출처 = Kuaibao)

 

[펫츠온] 자신을 버린 주인이 다시 돌아올까 제 자리에서 꼼짝하지 않는 유기견의 안타까운 사연을 온라인 미디어 콰이바오가 전했다. 최근 집 근처에서 산책을 하던 한 남성은 이웃집 문앞에 앉아 집안을 하염없이 바라보는 강아지 한 마리를 발견했다. 처량한 표정으로 강아지가 바라보고 있던 집은 한 가족이 얼마 전 이사를 가 비어있는 곳이었다. 같은 자리에서 꿈쩍도 하지 않는 녀석이 걱정됐던 남성은 곁으로 다가가 조심스레 털을 쓰다듬어 주며 함께 가자는 신호를 보냈다. 그러나 다른 강아지들과 달리 녀석은 끝내 남성의 손길을 거부하며 망부석처럼 곧게 앉아 있을 뿐이었다. 주민들에 따르면, 이 강아지는 무려 1년을 홀로 같은 자리에서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을 버리고 주인이 이사를 간 줄도 모르고, 다시 돌아올까 봐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것이었다. 주민들은 이를 안타깝게 여겨 녀석을 집으로 데려가려 했지만, 그때마다 강하게 거부반 응을 보이며 괴로워했다는 것이다. 주민들은 결국 가끔 들러 먹을 것을 챙겨주는 것 말 고는 해줄 수 있는게 없었다. 사연을 알게 된 남성 또한 안쓰러운 마음에 강아지를 설득해 집으로 데려가려 부단히 노력했지만, 녀석은 오매불망 주인만 기다리며 끝까지 자리를 뜨지 않았다. 이 소식을 접 한 누리꾼들은 “이제 그만 기다리지 말고, 새로운 가족을 만나길”,”강아지 버리지 마요 진짜”,”이사 간다고 버리다니”,”눈물겹다 정말”등 녀석의 짠한 사연에 안타까움을 드러 냈다.

 

 

 

 

 

 

 

 


 

 

 

 

 

 

 

 

[저작권자 ⓒ펫츠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 petsonnews@naver.com

오태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스ON 펫산업 펫셀럽 P.O.T 해외ON

뉴스ON

펫산업

P.O.T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